•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측 “이재명, 걸핏하면 ‘총리 탓’... 말 많으면 궁색”

이낙연 측 “이재명, 걸핏하면 ‘총리 탓’... 말 많으면 궁색”

기사승인 2021. 09. 22.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도 文 정부 일원... 부동산 책임있다"
명낙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 7월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2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나 그 캠프는 걸핏하면 ‘총리책임론’을 펴는데 국정 경험이 부족한 탓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선거캠프 김효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지사도 문재인 정부의 일원으로 (집값 관련) 책임에서 자유롭지만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경선 국면에서 상대 후보에 대한 공격을 용인한다고 해도 총리 출신이라고 ‘집값 책임론’까지 거론하는 건 과도하다”며 “‘남 탓’을 하기 전에 ‘내 안의 실책’을 먼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들의 주장과 방식대로 이 지사에게 한번 물어보자. 경기도 용인의 난개발이 말썽일 때 이 지사는 뭘 했는가”라며 “경기도 이천의 쿠팡화재 때, 경기도 수원의 군공항 문제 해결에, 경기북부 주민들의 분도(分道) 요청에 대해 이 지사는 뭘 했는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노자 도덕경에 ‘다언삭궁(多言數窮)’이라고 했다. 말이 많으면 궁색해지기 쉽다는 말”이라며 “이 지사와 캠프는 그 수많은 말을 뱉어내기 전에 그 글과 말이 진정으로 민주당의 정권재창출을 위하는지 깊이 고민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