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미길 오른 이준석 “文정부 대북정책 상당히 폐기 수순”

방미길 오른 이준석 “文정부 대북정책 상당히 폐기 수순”

기사승인 2021. 09. 22.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文대통령 종전선언 제안엔 “임기말 새로운 제안보다는 마무리·재검토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방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출국을 위해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번 방미단에는 이 대표 외에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조태용·태영호 의원,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함께한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미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문재인정부가 진행했던 대북 정책이 상당히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문재인정부의 대북 정책은 초기 3~4년 간 방향성에서 상당한 오류를 노정했고, 트럼프 행정부가 재선에 실패하며 지금과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인식이 한미 간에 생겼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임기 말에 새로운 제안을 하기보다는 지금까지 했던 것들을 잘 마무리하고 잘못된 점이 있으면 재검토하는 과정을 거치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이후로 대미외교라고 하는 것은 냉탕과 온탕 거쳐가면서 항상 혼란을 겪었다”며 “저희는 수권정당으로서 새로운 지향성을 미국 고위 관계자와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재외국민 우편투표와 관련해선 “재외국민 투표권 확대에 긍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지만, 우정 시스템이 안전·신속하고 검열당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어야만 투표권 행사의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오는 27일까지 미국 워싱턴, 뉴욕, 로스앤젤레스(LA)를 차례로 방문한다. 방미 기간 미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의 대북·대미 정책을 알리는 한편 대선을 앞두고 현지 동포들의 재외국민 투표를 독려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