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봉 1000만원 인상 요구”…삼성전자 노사, 다음달 5일 ‘임금교섭’ 돌입

“연봉 1000만원 인상 요구”…삼성전자 노사, 다음달 5일 ‘임금교섭’ 돌입

기사승인 2021. 09. 22.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조, 연봉 외 코로나19 격려금·성과급 요구
업계 "노사 협상에서 의견차 존재할 것"
clip20210922131334
최완우(왼쪽부터) DS부문 인사팀장 부사장과 김현석 대표, 김만재 한국노총 금속노련 위원장, 김항열 삼성전자사무직노동조합 위원장 등 삼성전자 노사가 지난달 12일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첫 단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노사가 다음달 첫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임금교섭 절차를 진행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 실무진들이 다음달 5일부터 매주 한 번씩 만나 임금교섭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노동조합 중 가장 규모가 큰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지난달 말 회사에 임금·복리후생 협상 교섭요구서를 전달해 다른 노조와 공동교섭단을 구성에 교섭에 임한다는 방침이다.

노조가 제시한 임금교섭 협상안 초안에는 전 직원 계약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을 비롯해 자사주(인당 약 107만원)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려금 (인당 약 350만원) 지급,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노조의 제시안은 삼성전자 내 자율기구인 노사협의회에서 결정한 7.5% 임금 인상률과 비교해 높은 수준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무노조 경영’ 기조를 유지하며 노사협의회를 통해 매해 임금 인상률을 측정했다. 지난 2018년 처음으로 노조가 설립된 이후 노사가 임금교섭을 진행한 적은 있었지만, 타결된 적은 없었다.

이와 같은 선례에 따라 업계에선 삼성전자의 협상안이 기존 노사협의회 결정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견해 노사 협상에서 의견차가 존재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