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등’ ‘유열의 음악앨범’ 만든 정지우 감독, 넷플릭스 ‘썸바디’ 만든다

‘4등’ ‘유열의 음악앨범’ 만든 정지우 감독, 넷플릭스 ‘썸바디’ 만든다

기사승인 2021. 09. 23.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
김영광(왼쪽부터), 강해림 등이 넷플릭스 ‘썸바디’에 출연한다./제공=각 소속사
넷플릭스가 ‘썸바디’ 제작을 확정했다.

23일 넷플릭스는 “정지우 감독이 연출하는 새로운 시리즈 ‘썸바디’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소셜 커넥팅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다. 영화 ‘해피엔드’ ‘은교’ ‘4등’ ‘침묵’ ‘유열의 음악앨범’ 등을 연출한 정지우 감독이 처음으로 시리즈에 도전한다. 또 ‘오늘의 탐정’ ‘원티드’ 등을 집필한 한지완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특히 우리 일상을 파고든 소셜 커넥팅앱을 소재로 다루고 있어 공감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광은 건축 디자이너 윤오를 연기한다. 넘치는 매력으로 쉽게 호감을 사지만 속내를 드러내지 않던 윤오는 소셜 커넥팅앱 ‘썸바디’의 개발자 섬과 만나게 되면서 감춰뒀던 진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강해림은 썸바디 앱의 개발자 섬 역을 맡았다. 타인과의 소통은 어려워하지만 인공지능 채팅 프로그램과 소셜 커넥팅앱 썸바디를 개발할 만큼 비범한 재능을 가지고 있다. 김용지는 기은의 친구이자 심상치 않은 기운을 가진 목원으로 분해 사건 수사를 돕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