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범계 “화천대유 의혹,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규명해야 할 사안”

박범계 “화천대유 의혹,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규명해야 할 사안”

기사승인 2021. 09. 23.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폐지도 검토…"국감 즈음 결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YONHAP NO-2462>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화천대유 의혹’과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규명해야 할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대통령 선거라는 선거철에 나온 건이고, 당사자도 수사에 적극 응하겠다며 진상을 밝혀달라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성남 판교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추진한 사업으로, 신생 업체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소수 민간투자자들이 개발 이익금 수천억원을 배당받고 정치·법조계 인사들이 고문으로 참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등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기획한 핵심 인사가 이 지사 캠프에서 활동 중이고, 화천대유와 이 지사가 관계가 있다는 등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 측은 지난 19일 이들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박 장관은 야당이 주장하는 특검과 관련해 “경찰에서 자금 흐름을 수사하고 있고, 보도상으로는 서울중앙지검에 선거법 위반 고발 건이 접수됐다고 하니 수사할 것으로 본다”고만 답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의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박 장관은 “수사정보정책관실의 존폐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다.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니기 때문에 제도개선이라는 관점에서 언론보도들을 포함해서 사후정리 차원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국정감사 즈음에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간 협조·분담은 잘 이뤄진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특별히 잡음이 있다고 보이지는 않는다”며 “내일(24일) 김진욱 공수처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나온다고 하니 한번 물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