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운동뚱’ 남현희, 본업 펜싱으로 복귀…김민경 일타 강사 변신

‘운동뚱’ 남현희, 본업 펜싱으로 복귀…김민경 일타 강사 변신

기사승인 2021. 09. 23.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923_남현희_image
전 국가대표 펜싱 선수 남현희가 본업인 펜싱으로 복귀했다. /제공=‘운동뚱’ 영상 캡처
‘노는 언니’, ‘골 때리는 그녀’ 등에 출연하며 스포테이너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전 국가대표 펜싱 선수 남현희가 본업인 펜싱으로 복귀했다.

남현희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오늘부터 운동뚱-펜싱편’에 국가대표 박상영 선수와 함께 출연, 김민경에세 플레뢰 종목에 대해 쉽고 간결하게 코치하며 펜싱 일타 강사로 변신했다.

남현희의 지도편달 끝에 김민경은 첫 게임에 14:15로 승리를 따내는 천재적인 ‘운동뚱’의 면모를 과시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전설적인 펜싱 국가 대표 남현희와 운동 천재 김민경이 만나 거둔 첫 번째 승리였다.

경기가 끝난 후, 남현희는 펜싱은 찌르기가 어려운데 한 게임에 끝으로 찌르는 것을 파악해낸 김민경의 천재적인 운동 실력에 놀랐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년간 국가 대표팀에서 활동하며 국제대회에서 99개 메달을 획득한 후 선수생활을 마감한 남현희는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E채널 ‘노는 언니’, ‘골 때리는 그녀’ 등에 출연하며 종목을 가리지 않고 열정적인 경기 실력을 보여주고 있으며, 지난 도쿄 올림픽에서는 국가 대표 펜싱 경기들을 중계하며 대한민국에 펜싱 열기를 전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한체육회 임원으로 선임되어, 체육 발전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