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웨이 커넥트 개최 “더 빠른 디지털화 위한 끊임없는 혁신 추구”

화웨이 커넥트 개최 “더 빠른 디지털화 위한 끊임없는 혁신 추구”

기사승인 2021. 09. 23.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웨이 사진자료2] 화웨이 커넥트 2021 개최
23일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21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제공=화웨이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더 빠른 디지털화 위한 끊임없는 혁신’이란 주제의 기조연설로 화웨이 커넥트 2021 행사를 열었다.

23일 화웨이는 중국 상하이에서 글로벌 ICT 산업을 위한 연례 대표 행사인 ‘화웨이 커넥트 2021(HUAWEI CONNECT 2021)’ 행사를 개최했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기조연설에서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위해 모든 사람, 가정, 조직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전산업의 디지털화를 돕는 것이 화웨이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의 디지털화는 디지털 기술에 의해 결정된다. 디지털 기술이 계속 유용하려면 끊임없는 혁신과 가치 창출이 필요한데, 이중 클라우드, AI, 네트워크가 가장 중요한 디지털 기술이다”며 “화웨이는 각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뒀으며 저탄소 개발과 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속으로(Dive to Digital)’라는 주제로 열린 올해 행사에서 화웨이는 디지털 기술이 비즈니스 시나리오 및 업계 노하우와 통합되어 당면 과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소개했다. 아울러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보다 효과적으로 개방형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공동의 성공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토의했다.

쉬 회장은 “4년 전 출시된 화웨이 클라우드는 이미 230만명 이상의 개발자, 1만4000여 명의 컨설팅 파트너, 6000개 기술 파트너사를 확보했으며, 화웨이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에서도 4500개 이상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며 “화웨이 클라우드가 기업과 정부 모두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중요한 플랫폼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화웨이는 업계 최초의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인 UCS(Ubiquitous Cloud-native Service) 출시도 발표했다. UCS는 화웨이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화웨이는 UCS를 통해 기업이 물리적 거리, 클라우드 환경 또는 트래픽 제한에 구애받지 않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모든 산업에서의 디지털 혁신을 촉진할 계획이다.

쉬 회장은 네트워크 영역에서 화웨이의 혁신도 소개했다. 화웨이는 자율주행네트워크(ADN) 기반으로 글로벌 네트워크용 솔루션을 혁신해왔으며 금융, 교육, 의료 분야 고객들과 협력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최적화 등을 통해 자율주행네트워크를 고도화했다고 설명했다.

쉬 회장은 “그동안 화웨이의 끊임없는 혁신이 있었기에 디지털화가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목표를 달성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끊임없는 혁신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며 기조연설을 마쳤다.

화웨이 커넥트 2021 행사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올해 행사는 클라우드, AI 및 5G 등의 기술이 산업에 적용된 사례와 이러한 기술이 기업과 조직을 보다 효율적으로 바꾸고 국가경제 회복에 기여하는 방법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