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성애 다룬 케냐영화 ‘아이 엠 새뮤얼’, 자국에서 상영 금지...왜?

동성애 다룬 케냐영화 ‘아이 엠 새뮤얼’, 자국에서 상영 금지...왜?

기사승인 2021. 09. 24.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 '아이 엠 새뮤얼' 포스터
영화 ‘아이 엠 새뮤얼’ 포스터./IMDB 캡쳐
동성애를 다룬 케냐 영화 ‘아이 엠 새뮤얼’의 자국에서 상영 금지됐다.

23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케냐 영화등급위원회(KFCB)는 “케냐의 헌법과 문화적 정신 그리고 규범과 일치하지 않는 가치를 전파했다. 오랫동안 동성애를 범죄시해온 우리 문화와 정체성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 영화를 강하게 비판했다.

크리스토퍼 왐부아 케냐 영화등급위원회 위원장 대행은 성명에서 “극중 두 동성애자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종교적인 결혼을 해 신성을 모독한 게 (‘아이 엠 새뮤얼’의) 더 나쁜 점”이라고 지적했다.

동성애는 아프리카 대부분 국가에서 환영받지 못하고 있으며, 동성애자들은 차별과 학대에 시달리고 있다. 이 중 케냐에서는 동성간 성관계가 적발되면 최대 14년의 징역형에 처해진다.

피터 무라미 감독이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 사는 동성 커플의 로맨스를 그린 ‘아이 엠 새뮤얼’은 케냐에서 만들어진 두 번째 성 소수자 영화다. 2018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됐던 레즈비언물 ‘라피키’가 첫 번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