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반기 국제유가 70달러 내외…불확실성 여전”

“하반기 국제유가 70달러 내외…불확실성 여전”

기사승인 2021. 09. 2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은, 국제유가 흐름 평가와 전망 내놔
향후 유가는 완만하게 안정화 전망
국제유가 추이
국제유가 추이./제공=한국은행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가 내년에 올해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원유 수요 회복세에 못 미치는 원유공급으로 수급불균형이 지속돼 코로나19 위기 이전보다는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은 26일 ‘해외경제포커스-최근 국제유가 흐름에 대한 평가와 향후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하반기 국제유가는 배럴당 70달러 내외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국제유가는 내년 이후 완만하게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되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생산차질 등으로 향후 유가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하다고 전망했다.

최근 국제유가는 8월중 60달러 중반까지 하락했다가 최근에는 70달러 초반대 수준으로 다시 반등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임상은 한국은행 국제종합팀 과장은 “유가가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는 것은 델타변이의 급속한 확산 등으로 향후 글로벌 경기 회복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됐기 때문”이라면서 “다른 한편으로 원유 공급차질도 일부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주요 전망기관은 8월 이후 최근 유가 하락을 반영해 유가 전망치를 대체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 하지만 연간 전망치는 여전히 코로나19 위기 이전보다 높은 수준으로 유지했다. 분기별 경로를 살펴보면 대부분 전망기관이 올해 말 이후 현재의 유가 강세가 점차 둔화될 것이라는 기조는 유지했다.

향후 위기 이전보다 높은 유가를 전망하는 데에는 수요 회복세에 못 미치는 원유공급으로 수급불균형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투기자금 유입도 일부 영향을 끼쳤다.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원유수요 회복이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원유 재고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미 셰일오일 증산 제약 OPEC+의 보수적 증산기조 등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인플레이션 리스크 확대 등에 따른 투자자의 포트폴리오 조정 및 투기 자금 유입도 평년(5년 평균 기준)에 비해 확대됐다.

주요 전망기관은 원유수요가 완만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금년말 이후 미 셰일오일 증산, OPEC+ 추가 증산 가능성 등으로 공급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은은 코로나19 기간 중 국제유가는 비관적 기대(투·예비적 수요 감소)가 급격히 확산된 후 진정 및 소멸되는 과정에서 크게 변동한 것으로 풀이했다. 또한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는 코로나 충격에 따른 산업 및 투기 예비적 수요 감소로 유가가 하락했고, 상황이 악화되면서 비관적 기대가 확산됨에 따라 유가 급락한 것으로 평가했다.

최근에는 백신 접종에 따른 회복기에 접어들면서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이 커짐에 따라 투기·예비적 수요 및 산업수요 모두 유가 상방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임 과장은 “델타변이 확산으로 글로벌 공급차질의 해소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가 강세 기조가 강화되는 경우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이 당초 예상보다 더 오래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달러화 강세 등 하방요인, 생산차질 회복지연과 이상한파 가능성 등의 상방요인이 교차하면서 향후 유가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크다”고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