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GF리테일, 전사 통합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에 속도

BGF리테일, 전사 통합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에 속도

기사승인 2021. 09. 26.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GF로지스_1
BGF리테일은 물류 전문 자회사 BGF로지스의 온실가스 인벤토리 검증을 시작으로 BGF리테일 및 모든 자회사의 통합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및 검증에 속도를 낸다고 26일 밝혔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BGF로지스는 이달 글로벌 인증검증전문기관인 DNV로부터 온실가스 인벤토리에 대한 제3자 검증을 완료하고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인증서를 획득했다.

온실가스 인벤토리는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원인을 규명하고 각 배출원에 따른 배출량을 산정할 수 있도록 목록화를 해 놓은 통계 시스템이다.

국내에서는 인력과 재무적 부담으로 국가가 의무를 부여한 정유·화학사 등 일부 기업 외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 및 관리하고 있는 기업은 소수다.

BGF리테일은 의무 검증 대상 기업이 아님에도 오는 2022년까지 모든 계열사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하고 전사적인 온실가스 저감 로드맵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BGF리테일은 전 자회사 중 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BGF로지스를 첫 번째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대상으로 선정했다.

양재석 BGF리테일 경영기획실장은 “BGF리테일은 유통에서 소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불필요한 탄소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체계적인 관리와 엄격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번 BGF로지스의 온실가스 인벤토리 검증을 시작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BGF리테일의 전사적 로드맵을 순차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