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협력재단, 중기부와 핵심기술 보유 중기 10개사 지원

협력재단, 중기부와 핵심기술 보유 중기 10개사 지원

기사승인 2021. 09. 27.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중소기업의 기술침해·유출 방지를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보호 역량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육성한다.

협력재단은 27일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침해 피해가 있거나 핵심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 10개사를 선정, 맞춤형 지원을 위한 기술보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선정된 10개 중소기업은 보안진단 및 취약점 개선, 보안시스템 구축 등 기술보호 전반에 걸쳐 지원을 받게 되며 대기업 수준 이상의 기술보호 역량을 갖추게 될 예정이다. 10개사는 올 하반기 맞춤형 지원을 받은 후 기술보호 인증심사를 거쳐 75점 이상을 획득하면 기술보호 선도기업 지정을 받게 된다.

중기부는 기술보호 분야에 모범이 되는 중소기업을 발굴·육성하고자 올해부터 ‘중소기업 기술보호 선도기업육성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협력재단이 지원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올해 첫 시범사업에는 기술보호가 시급한 중소기업이 신청해 5.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협력재단은 엄격한 선정을 위해 피해경험, 핵심기술 보유 여부, 기술보호 의지, 기대효과 등을 검토해 홍성정공, 고산테크 등 10개사를 선정했다.

선정기업은 차세대 자동차, 바이오, 이차전지, 빅데이터 분야 등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소부장·글로벌 강소기업 등에 선정되는 등 관련 업계에서 핵심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들이다. 협약 전에 사전진단을 통해 보안체계 수립, 기술자산 관리, 보안시스템 구축 등 취약점과 개선사항을 수립했으며 앞으로 재단의 일대일 기술보호 전담 지원을 통해 집중 지원을 받게 된다.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중소기업은 스스로 기술보호 역량을 갖추는데 한계가 있는 만큼 체계적인 지원이 중요하다”며 “선도기업의 성공사례를 통해 많은 중소기업이 기술보호를 실천하도록 분위기를 확산해 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