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수현 청와대 수석, 김여정 담화에 “통신선 복원으로 북한 의지 알 수 있을 것”

박수현 청와대 수석, 김여정 담화에 “통신선 복원으로 북한 의지 알 수 있을 것”

기사승인 2021. 09. 27.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27일 오전까진 통신선 응답하지 않아
김여정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연이은 담화와 관련해 “통신선 복원에 대한 북한의 응답을 통해 북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북한이 김 부부장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이렇게 1단계로 나아가는 것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최소한의 시나리오인 것 같다”며 “종합적으로 보면 북한이 대화의 여지를 과거보다 능동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한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은 일단 이날 오전까지는 남북 통신연락선 통화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이 오늘 오전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우리 측 개시 통화 시도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한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정기통화에도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수석은 김 부부장이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조건으로 공정성, 상호존중, 적대정책 철회 등을 제시한 데 대해선 “두루뭉술한 표현으로, 요구사항을 과거처럼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또 박 수석은 김 부부장이 지난 25일 담화를 ‘개인 의견’이라고 밝힌 데 대해 “북한도 유동적 상황이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런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 좀 여유를 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임기 내 남북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선 “남북 관계 개선만 가지고 급하게 정상회담을 거론하는 것보다는 북·미 관계 등을 신중하고 면밀하게 보고 있다”며 언급을 자제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일희일비하기보다 징검다리를 튼튼하게 하나씩 놓는 자세가 결과적으로는 빠른 길”이라며 “돌다리를 두드리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가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반응과 관련해선 “미국은 긍정적인 반응을 발신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며 “중국도 좋은 반응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