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방위성, 우주 순찰선 도입 추진…타국 인공위성 감시·견제용

日방위성, 우주 순찰선 도입 추진…타국 인공위성 감시·견제용

기사승인 2021. 10. 11.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 예산안에 조사연구 비용 1억엔 계상…2026년까지 우주 파견 목표
Ministry_of_Defense2
일본 방위성 전경. /사진=일본 방위성 공식 홈페이지
일본 정부가 우주 공간의 통제와 감시를 위한 조치 마련에 본격 착수키로 했다. 자유로운 우주공간에 순찰선을 운행함으로서 타국의 인공위성을 감시하고 견제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낸 것이다.

10일 지지통신은 관계자의 인터뷰를 인용해 방위성이 우주상황 감시(SSA) 능력 향상의 일환으로 우주공간을 자유롭게 횡단하는 순찰선을 도입한다는 계획 하에 2022년도 예산안에 1억엔의 조사연구 비용을 계상했다고 전했다.

현재 세계 주요국들은 인공위성을 활용한 우주사업 개발 경쟁을 치열하게 펼치고 있다. 인공위성을 통해 다른 나라의 군사시설을 정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탄도 미사일 발사 추적 등도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일본 역시 우주사업 분야를 ‘새로운 전투지역’으로 설정하고 체제 강화에 돌입했다. 지난해 5월에는 처음으로 우주전문 부대인 ‘우주작전부대’를 발족하기도 했다. 방위성은 SSA 순찰선을 2026년까지 우주에 파견하겠다는 목표다.

이처럼 일본이 내년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편성한 것은 순찰선의 선제적인 도입을 통해 국경이 따로 없는 자유로운 우주공간에 대한 통제와 영향력을 높이려는 야심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지지통신 취재에 응한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타국 위성을 공격하고 방해하는, 이른바 ‘킬러위성’의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일본 순찰선은 이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각국의 위성은 정해진 궤도 상에서 운용하고 있지만 순찰선은 더 넓은 범위에서 운행될 것”이라며 “이런 점 때문에 타국에 대한 견제와 감시는 물론 타국 인공위성의 수리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순찰선 도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우주개발 평론가인 아키야마 후미노씨는 “정해진 규율은 없다 해도 각국이 현재 정해진 궤도에서 인공위성을 운용하고 있는데 일본이 순찰선을 운행하기 시작하면 타국과의 갈등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그는 “(순찰선이) 일정한 궤도에서 움직이는 인공위성들에 접근하다가 충돌이 일어날 수도 있다”며 “이를 예방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한 기술이 일본에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우려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