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명·낙 캠프 신경전 고조... “구속” vs “지라시”

명·낙 캠프 신경전 고조... “구속” vs “지라시”

기사승인 2021. 10. 12.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훈 "대장동 관련 당사자 만나 의혹 청취"
김남국 "진술 비공개, 지라시성 정보"
명낙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오른쪽)와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캠프간 설전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이 전 대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12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 수사와 관련해 구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 자신의 과거 발언과 관련, “그런 상황이 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설 의원은 지난 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배임 가능성’을 언급하며 “(이 지사가) 구속되는 상황 가상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설 의원이 지라시(사설 정보지)를 갖고 정치한다고 이 지사 캠프에서 비판한다’는 진행자의 말에는 “지라시라고 말하는데 저는 당사자들을 만나서 직접 들었다”며 “대장동과 관련된 최소한 세 사람의 당사자들을 만났다”고 강조했다.

무효표 논란으로 당내 잡음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본선 경쟁력에 대한 재판단을 유도하려는 포석으로 읽힌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설 의원이 이기기 위해 굉장히 과격하게 모든 것을 다 하는데 좀 더 책임 있는 정치를 하는 게 맞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만약 그게 신뢰할 만한 것이고 구체성 있는 진술이었다면 공개했을 텐데, 그렇지 못한 것은 쓸모없는 정보, 지라시성 정보라고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그런 것으로 공개된 방송에서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국회의원으로서 할 행동은 아니다.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개할 게 있다고 한다면 공개할 시점에 얘기하는 게 맞지, 냄새를 피우면서 말도 안 하면서 이게 지금 도대체 몇 번째냐”고 비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