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元캠프 “‘비리설계자‘ 이재명 물리칠 적임자는 ‘깨끗한 손’ 원희룡”

元캠프 “‘비리설계자‘ 이재명 물리칠 적임자는 ‘깨끗한 손’ 원희룡”

기사승인 2021. 10. 12.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용찬 수석대변인, 12일 논평
“元, 취임 이후 제주도 청렴도 평가↑
2020년엔 광역단체 중 최고 순위
행동으로 말하는 원희룡 선택해야"
원희룡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은 12일 “‘비리설계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물리칠 적임자는 ‘깨끗한 손’ 원희룡”라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 캠프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장동 개발은 이 지사가 설계한 것이며, 총체적 비리로 드러났으니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 지사를 ‘비리설계자’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원 전 지사가 제주지사로 취임한 이후 제주도의 국민권익위원회의 청렴도 평가가 하위등급인 16위에서 12위, 4위를 거쳐 2020년엔 전국 광역자체단체 중 최고순위를 기록했다”며 “부패와의 전쟁 덕분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실인사 차단 위한 100% 공채 전환 △부정청탁자에 대한 예외 없는 탈락 등 원 전 지사의 도정 원칙을 거론하면서 “개혁에 대한 안팎의 거센 저항으로 무척이나 힘겨운 과정이었지만 부정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내년 대선에서 비리설계자 이 지사를 선택한다면 대한민국은 또다시 부정부패의 늪으로 빠질 것”이라며 “부정부패의 수렁에서 벗어나게 하려면 강력한 의지를 행동으로 말하는 ‘깨끗한손’ 원 전 지사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