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정무위 국감서 ‘증인 공방’…與 “김건희 불러야” 野 “이재명부터”

[2021 국감]정무위 국감서 ‘증인 공방’…與 “김건희 불러야” 野 “이재명부터”

기사승인 2021. 10. 12.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진상규명해야"
국민의힘 "애초 대장동 게이트 증인 40명 안 받아줘"
증인 채택 논의하는 윤재옥 정무위원장과 양당 간사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채택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여야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12일 공방을 벌였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가 국민권익위원회를 대상으로 실시한 국감에서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김씨를 증인으로 부르자고 여러 차례 야당 간사에게 요청했지만, 아직도 확답이 없다”며 윤 전 총장과 야당을 향해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 의원은 “김씨를 포함해 이모씨, 김모씨,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조직적으로 주가 조작을 했다는 정황이 있다”며 “검찰은 주가 조작 과정에서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한 김씨를 소환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가 조작은 자본시장법상 불공정 거래행위로 자본시장의 신뢰를 깨트리고 동학 개미들을 배신하는 파렴치한 행위다. 그럼에도 특정 대선 후보의 배우자라는 이유로 증인 채택이 거부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 간사인 김희곤 의원은 “애초 증인 문제가 교착 상태에 빠지게 된 건 대장동 게이트 관련 증인 40여명을 (여당이) 한 명도 안 받아준다고 하는 바람에 이렇게 된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이 지사가 대선 후보로 확정될 경우 지사직을 사퇴하고 행안위·국토위 증인을 회피할 수 있으니 오늘 권익위 국감에 증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희곤 의원은 “민주당 3차 선거인단 경선 결과는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국민의 거센 분노를 보여준다”며 “여당 대선 후보라면 국민적 의혹에 떳떳하게 나와서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자 김병욱 의원은 “대장동 사안에서 자금 조달 관련 증인은 저도 동의하지만, 소설 쓰는 수준의 일방적 증인 채택은 단호히 거부한다”며 정무위에 이 지사를 증인으로 부르는 것에 선을 그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