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이재명 국감 출석’에 다른 상임위도 ‘출석 신경전’

[2021 국감]‘이재명 국감 출석’에 다른 상임위도 ‘출석 신경전’

기사승인 2021. 10. 13.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18일·20일 출석 예고에 자료 요청 공방전도
[2021 국감]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등 국정감사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송의주 기자songuijoo@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오는 18일과 20일 행정안전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출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이 후보의 국감장 출석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13일 국감 상임위 곳곳에서는 이 후보의 국감장 출석과 관련한 대장동 의혹 자료제출과 증인채택을 두고 여야간 공방전이 벌어졌다.

이날 정무위 국감에서는 이른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가 정무위에도 출석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정무위 간사인 김희곤 의원은 “40여명의 대장동 관련 증인을 민주당에서 한 명도 받아주지 않고 있고 꼬리에 불과한 최기원(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킨앤파트너스 관련 사람들만 받아줄 수 있다고 한다”며 “제가 요구한 증인은 이재명, 유동규, 이한성, 정진상 등 핵심 증인”이라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야당이 대장동 건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 증인을 불러야 한다며 정치공세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 후보 출석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윤석열의 배우자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가담 혐의가 경찰 내부 보고서에 이미 나와 있다”며 역공을 펼쳤다.

이 지사 출석이 예고된 행안위 국감에서도 이날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경기도청의 자료 제출을 두고 여야가 맞붙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야당이 요구한 관련 자료에 대해 “대장동 관련 사건은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야당이) 정쟁을 하자는 것이 아니면 그런 자료를 요청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은 “국감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려면 피감 기관이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다른 기관과는 트러블이 없는데 작년부터 올해까지 유독 경기도만 왜 이러느냐. 특히 대장동 비리 관련 요구 자료는 76건 중 단 한 건도 받지 못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 행안위 위원들은 △화천대유가 민간시행사로 최종 선정된 이유 △천화동인 1~7호가 각각 소유한 ‘성남의뜰’ 지분 △대장동 개발 관련 연도별 개발에 따른 성남시의 수익 등 76건의 자료를 요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