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기, 베트남법인 RFPCB 사업부 영업정지

삼성전기, 베트남법인 RFPCB 사업부 영업정지

기사승인 2021. 10. 15.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기는 베트남 생산법인 전자 제품용 기판(RFPCB) 사업부의 영업을 중단한다고 15일 공시했다.

RFPCB 생산·판매를 중단하고 잔여자산을 매각하기 위해서다. RFPCB 사업부의 연간 매출 규모는 4000억원대다. 지난해 기준 삼성전기 전체 매출의 약 5.2%를 차지했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기가 기판 솔루션 사업부에서 핵심인 패키지 기판에 집중하고, 상반기 적자-하반기 흑자를 반복해온 RFPCB 사업은 정리하려는 의도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