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기시다, 문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 요구” (종합)

日 기시다, 문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 요구” (종합)

기사승인 2021. 10. 15.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 Politics <YONHAP NO-2031> (AP)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AP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4일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5일 처음으로 전화로 회담했다고 지지통신, 교도통신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오후 6시30분께 처음으로 통화했다. 이날 통화는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화회담이 끝난 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 소송에 관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기시다 총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일, 한미일 3국이 한층 협력을 강화하기로 문 대통령과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아직까지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계획은 없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후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