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삐약이’ 정동원, ‘라켓보이즈’서 보여준 반전 매력…뛰어난 운동신경

‘삐약이’ 정동원, ‘라켓보이즈’서 보여준 반전 매력…뛰어난 운동신경

기사승인 2021. 10. 19.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동원 라켓보이즈 2화 출연 캡처 01
정동원이 ‘라켓보이즈’서 뛰어난 운동 신경을 뽐냈다./제공=tvN 방송화면
정동원이 ‘라켓보이즈’서 뛰어난 운동 신경을 뽐냈다.

정동원이 지난 18일 tvN ‘라켓보이즈’에 출연, 기초 스텝 훈련인 셔틀콕 옮기기에서 부승관과 함께 ‘에이스 매치’를 펼쳤다. 정동원은 재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며 46초 97로 라켓보이즈 최단기록을 세웠다.

이어 수비 반응 훈련인 셔틀콕 벽치기에서 정동원은 “저 자신 있다”라며 당당하게 첫 순서로 나섰다. 특히 정동원은 함께 경쟁하고 싶은 상대로 고민 없이 윤현민을 꼽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초반 고전하던 정동원은 금세 감을 잡고 셔틀콕 벽치기에 성공해 타고난 운동 신경을 뽐냈다.

또한 라켓보이즈는 첫 실전 경기를 펼쳤다. 50대 어머니들로 이루어진 팀 대왕벌은 승리할 시 라켓보이즈 전원의 싸인과 함께 정동원, 이찬원의 노래를 듣고 싶다며 뜨거운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라켓보이즈는 “어머니들의 팬심을 이용해 이기자”라며 ‘팬심 전략’으로 정동원을 첫 세트 출전자로 내보냈다.

윤두준과 함께 첫 세트에 출전한 정동원은 서브에 앞서 “가요?”라고 되물으며 긴장한 모습을 드러내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정동원은 이어진 실책에 “이걸 못받았어”라며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내는가 하면, 멋진 네트플레이로 윤두준의 스매시까지 이끌어내며 득점에 성공했다.

15:2로 첫 세트를 내준 정동원은 “우리 2점밖에 못냈다. 그렇게 땀 흘리면서 했는데. 근데 어머니들은 땀도 안흘리고 편하게 하셨는데 15점을 냈다”라며 첫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부승관, 오상욱이 세 번째 세트에서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두자 정동원은 “기분이 너무 좋았다. 그때의 그 희열감. 끝났을 때 다 같이 안아주는, 그게 너무 좋았다”라며 감격했다.

한편 정동원은 오는 11월 정규 앨범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