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 탈 쓴 개 인형’ 들고온 송석준에... 경기도 국감 파행

‘양 탈 쓴 개 인형’ 들고온 송석준에... 경기도 국감 파행

기사승인 2021. 10. 20.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李, 태도지적 후 웃음기 참다 결국 터져
"양두구육은 국민의힘 본인들 이야기"
양두구육
20일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에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대장동 개발을 공공의 탈을 쓴 개발이라고 주장하며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이 꺼내자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이 합의사항을 어겼다며 항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양의 가면을 쓴 ‘불도그’ 개 인형이 등장해 한 때 국감이 정회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국감에 참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양의 얼굴이 그려진 ‘페이스 마스크’를 씌운 불도그 인형을 불쑥 꺼내 들었다.

야당이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몸통으로 이 후보를 지목하는 상황에서 송 의원이 ‘양두구육(양의 머리를 걸어 놓고 개고기를 판다는 뜻으로 겉보기와 달리 속은 보잘 것 없음을 이르는 말)’의 의미로 인형을 동원한 것이다.

송 의원은 질의에서 “제가 대장동 부근에서 데려온 얘가 원래 본명이 ‘대동이’였다”면서 “그런데 이상한 걸 먹고 다녀서 구린내를 풍겨서 ‘대똥이’로 이름을 바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회의장 내 고성이 이어졌다. 이헌승 위원장을 대신해 경기도 국감 사회를 보던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간사 간 합의로 회의장 내에 국감 분위기를 방해할 수 있는 피켓이나 물건을 가지고 오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아는데 제거해달라”고 주문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뭐 하는 건가”, “당장 내려라”며 거세게 항의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에 맞서면서 국감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상황을 지켜보던 이 후보는 주변에 “저게 무엇인가”라고 물은 뒤 “아 양두구육인가”라고 말하며 소리 내 웃었다.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서 여러 차례 웃는 모습으로 야당에게 비판을 받았던 이 후보는 이날 웃음기를 거두었다가 이 장면에서 웃음보가 터졌다.

이후 송 의원이 인형을 치우면서 국감은 약 15분 만에 재개됐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양두구육’은 국민의힘 본인들 이야기”라면서 “송 의원이 재밌는 인형을 보여주었는데 사실 민주당이 왜 항의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 그게 본인(국민의힘)들 이야기를 한 것 같아서”라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