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ADEX 2021]박인호 공군총장 “우주 공군 도약 위해 최선”

[서울 ADEX 2021]박인호 공군총장 “우주 공군 도약 위해 최선”

기사승인 2021. 10. 22.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8회 공군발전 세미나서 '우주공군' 강한 의지 피력
사진1 (60)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이 22일 서울ADEX 2021 행사장에서 열린 제8회 공군 발전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제공=공군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은 22일 “대한민국 공군은 국가·국방우주력 강화에 기여하고 미래에 ‘우주공군’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이날 경기 성남 서울공항 서울 ADEX 2021 행사장에서 열린 제8회 공군 발전 세미나에서 “공군은 하늘을 넘어 우주를 지키는 강한 공군으로 도약하기 위해 1990년대부터 우주전력과 우주조직 발전, 우주전문인력 확보에 힘써 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박 총장은 “지난 8월 미국 우주군과 우주정책협의체 운영 약정서 체결을 통해 우주정책, 우주정보공유, 인적교류, 기술협력 분야 등 우주관련 군사협력을 확대해 가고있다”고 설명하며 ‘우주공군’ 도약을 위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국방 우주력 강화와 공군 우주력의 도약적 발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세미나는 대한민국이 국가적 우주역량을 총 결집하고 있는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국방우주력 강화를 위한 공군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 1부에서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이준 기획정책본부장이 국가 우주개발계획을 발표하고, 한국국방연구원의 조홍일 박사가 미래 우주작전수행개념 발전을 위한 고려사항을, 공군본부 우주센터의 황영민 중령이 국방 우주력 강화를 위한 공군의 역할과 노력을 발표했다.

2부에서는 한국국방연구원의 오혜 박사가 한국군 우주조직 설계 및 발전방향을 발표하고, 이어 공군의 김헌중 대령이 공군 우주력 발전을 위한 공군 조직·정원구조 현황 및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김종대 전 국회의원의 사회로 이어진 종합 토론에는 연세대학교 항공우주전략연구원 이동규 박사,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과 김규홍 교수, 국방대학교 국방관리학과 노명화 교수, 한국국방연구원 전성진 인력정책연구실장 등이 참여해 국방 우주력 강화를 위한 공군의 발전방향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특히 참가자들은 토론을 통해 미래를 대비한 국방 우주력 강화의 필요성과 공군의 적극적인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공통적으로 강조했다.

앞서 안규백·이채익 국회의원은 축사를, 김윤태 한국국방연구원장은 기조연설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