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가족, 이세희 가족과 예상치 못한 만남 ‘폭풍전야’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가족, 이세희 가족과 예상치 못한 만남 ‘폭풍전야’

기사승인 2021. 10.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사와아가씨
‘신사와 아가씨’의 두 주인공 가족이 또다시 맞닥뜨린다./제공=지앤지프로덕션
‘신사와 아가씨’의 두 주인공 가족이 또다시 맞닥뜨린다.

이번 주 방송될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네와 박단단(이세희)네 가족들이 예상치 못한 일을 맞이하게 된다.

앞서 박대범(안우연)과 박수철(이종원)이 부자(父子) 관계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세련(윤진이)은 박대범이 자신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오해했고, 그에게 작별을 고했다. 이영국네 집에서 쫓겨난 박수철은 박단단을 제외한 가족들과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지만, 가족들 모르게 공사장에서 일하던 그가 사고를 당하게 되며 위기를 맞았다.

공개된 스틸에는 뜻밖의 광경을 목격하게 된 두 주인공 가족의 만남이 담겨 있어 흥미를 자극한다. 먼저 이영국은 잔뜩 화난 듯 매서운 눈빛을 보내고 있다. 그의 등장에 깜짝 놀란 이세련과 왕대란(차화연)의 얼굴에서, 세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어리둥절한 표정의 차건(강은탁)의 모습도 포착됐다. 반면 술에 취한 듯 보이는 이세련의 찡그린 얼굴과 함께 기막혀 하는 차연실(오현경), 신달래(김영옥), 그리고 강미림(김이경)의 표정이 교차돼 눈길을 끈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두 주인공 가족들이 또다시 예기치 못한 상황을 맞게 되며 기막힌 만남을 이어나간다. 이영국부터 강미림까지 온 가족들이 총출동한 이유는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