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28일부터 7박 9일 일정 유럽 순방

문재인 대통령, 28일부터 7박 9일 일정 유럽 순방

기사승인 2021. 10. 22.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20 및 COP26 정상회의 참석
교황청 공식방문·헝가리 국빈방문
순방관련 브리핑하는 박경미 대변인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COP26(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한 순방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이탈리아 로마, 영국 글래스고,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문 대통령이 교황청을 공식 방문하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및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한 후 헝가리를 국빈 방문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9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 프란치스코 교황 및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각각 면담한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박 대변인은 “보편적 인류애를 실천해 온 세계 종교계 지도자와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30~31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G20 정상회의는 코로나 이후 첫 대면 회의로 ‘사람, 환경, 번영’의 세 가지 대주제로 진행된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제경제 및 보건, 기후변화 및 환경, 지속가능 발전의 세 개 정상 세션에 모두 참석해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회복과 재건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주요국 정상들과 논의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주요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다음달 1~2일 개최되는 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130여 개국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COP26 정상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역사적 계기가 될 전망이다.

COP26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세션 발언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G20 및 COP26 정상회의 참석은 지난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와 9월 유엔 총회 참석에 이어 글로벌 현안에 대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재확인하고, 우리의 국제 위상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럽 순방의 마지막 일정으로 헝가리를 국빈 방문 한다. 헝가리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국빈 방문기간 문 대통령은 다음달 2일 헝가리 선박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공간 건립에 대해 사의를 표할 예정이다.

또 다음달 3일에는 아데르 대통령 및 오르반 총리와 각각 회담하고,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가 참여하는 비세그라드 그룹과의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다음달 4일에는 제2차 한-비세그라드 그룹(V4) 정상회의에 참석, 비세그라드 그룹 국가들과 각각 양자 회담을 갖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헝가리 방문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 이후 20년 만의 정상 방문”이라며 “비세그라드 그룹은 유럽연합(EU) 내에서 두 번째로 큰 교역대상이자 최대 수출시장으로, 이번 방문을 통해 전기차·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 분야에서의 호혜적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