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대장동TF, 국민검증특위로 확대 개편…위원장엔 김진태”

이준석 “대장동TF, 국민검증특위로 확대 개편…위원장엔 김진태”

기사승인 2021. 10. 25.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 윤리위원회도 공식 출범…"윤리 관련 사안 속도감 있게 처결"
공직후보자 역량 강화안 전대서 추인…"한 치의 오차 없이 추진"
이준석4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병화 기자photolbh@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국민의힘 대장동TF(태스크포스)’를 ‘국민검증특별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TF가 국정감사를 거치며 이 후보의 행정상 문제를 발굴해 냈다”며 “이걸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대선을 준비할 수 있도록 국민검증특위로 확대 개편하는 절차를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위위원장은 김진태 전 의원이 맡는다. 이 대표는 “과거 의정활동 경험, 수사 경험 등 훌륭한 인선이라고 생각된다”며 “앞으로 대장동 의혹을 비롯해 이 후보 및 저희에게 제보된 여러 사안에 대한 검토는 국민검증특위에서 1차적으로 하고 다른 조직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양희 위원장이 이끄는 당 윤리위원회도 공식 출범한다면서 “지금까지 당내에서 여러 가지 윤리 관련 사안 처리가 지연됐던 것들이 앞으로 윤리위에서 속도감 있게 처결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직후보자 역량 강화 방안과 관련해선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태스크포스(TF)가 2주 전 최종안을 성안하고 보고를 앞두고 있다. 대선 후보가 선출되는 11월 5일 전당대회에서 당원의 추인을 받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공직후보자 역량 강화는 지방의회에 도전하는 당원들이 의정활동을 위한 충분한 역량을 갖도록 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이를 평가해 유권자 선택에 도움을 주기 위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