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바이오에피스, 희귀성 혈액질환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 완료

삼성바이오에피스, 희귀성 혈액질환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 완료

기사승인 2021. 10. 27.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희귀성 혈액질환 치료제 SB12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성분명 에쿨리주맙)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12 임상 시험을 위한 마지막 환자 방문이 이뤄진 후 관련 내용을 지난 25일 글로벌 임상정보 제공 웹사이트 ‘클리니컬 트라이얼즈(clinicaltrials.gov)’에 업데이트 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 삼성바이오에피스_신사옥 전경(정면)
회사 측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12와 오리지널 의약품 솔리리스 간 유효성 및 안전성 등에 대한 비교 연구를 위해 지난 2019년 8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한국 등 8개 국가 50명의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1) (PNH)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3상 시험을 진행했다.

솔리리스는 미국 제약사 알렉시온이 개발한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비정형 용혈성 요독증후군(aHUS)2) 등의 희귀질환 치료제이자 대표적인 고가 바이오의약품으로 알려져 있다. 연간 글로벌 매출 규모는 약 4조4000억원(40억 6420만 달러)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SB12 개발을 통해 초고가 바이오의약품의 환자 접근성을 개선해 바이오시밀러 개발의 본질적 의의인 의료 미충족 수요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10종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및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SB2,SB4,SB5,SB17) 및 항암제(SB3,SB8), 혈액(SB12), 안과(SB11,SB15), 골격계(SB16) 질환 치료제 등 다양한 영역에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