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호 “선대위 자리다툼 안돼…중진들 백의종군하자”

김태호 “선대위 자리다툼 안돼…중진들 백의종군하자”

기사승인 2021. 11. 22.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윤석열 후보와 오찬 위해 이동하는 김태호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송의주 기자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선대위는 새 인물들에게 맡기고 중진들은 백의종군의 자세로 각자 맡은 지역에서 표밭을 일구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대위에 다 담아내려다 보니 정작 대선을 위해 절실한 새로운 변화를 담아내지 못할까 우려스럽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선대위는 경선 공신들이 한 자리씩 나눠 갖는 전리품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선대위 구성 논의가 한창이지만 언뜻 벌써 자리다툼 하는 것으로 비칠까 걱정이 된다”며 “이젠 중진들이 길을 터줘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후보의 짐을 덜어주자”고 했다.

이어 그는 “중도 확장을 위해선 새로운 인물들이 전면에 나서서 변화와 혁신을 보여줘야 한다”며 “매머드 선대위로 가다가 뒤늦게 몸집을 줄인 민주당의 전철을 밟아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걸음을 멈추면서 주전자라도 나르면서 정권교체에 헌신하겠다”며 “저부터 백의종군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