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가족에 집중한다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가족에 집중한다

기사승인 2021. 11. 23.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종 이방원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사극 ‘태종 이방원’이 이방원과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깊숙하게 다룬다./제공=몬스터유니온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사극 ‘태종 이방원’이 이방원과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깊숙하게 다룬다.

다음 달 11일 처음 방송될 KBS1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 연출 김형일 김재현)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배우 주상욱이 조선의 3대 임금 태종 이방원 역을 맡아 기존과는 다른 관점에서 새롭게 바라본 이방원의 모습을 그려낸다. 김영철은 이방원의 아버지 태조 이성계로, 박진희는 이방원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로, 예지원은 신덕왕후 강씨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극 중 태종 이방원(주상욱)과 그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박진희)를 중심으로 스토리를 풀어나간다. 더불어 태조 이성계(김영철)와 그의 경처 신덕왕후 강씨(예지원), 두 사람의 아들인 이방번과 이방석, 향처 신의왕후 한씨(예수정) 슬하의 이방우(엄효섭), 이방과(김명수), 이방의(홍경인), 이방간(조순창)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역사 속에서 피를 나눈 가족이란 늘 가장 강력한 정치적 공동체로, 이방원과 그의 가족들도 그랬다. 그들은 아버지인 이성계의 정치투쟁 결과에 따라 운명이 결정되는 사람들이었다. 때문에 그들은 이성계의 정치 여정에 적극 참여하며 각자의 역할을 다했다.

이성계와 신의왕후 한씨 슬하의 자식들은 모두 조선을 건국하는 과정에서 큰 공로를 세웠다. 특히 이방원은 이성계가 정치적인 위기를 겪고 제거당하기 직전 반전의 계기를 만들어주는 등 여러 가지 활약을 했다. 하지만 이성계는 신덕왕후 강씨에게서 난 여덟 번째 아들인 이방석에게 세자 책봉을 명했다. 결국, 조선 초 왕자의 난이 일어나는 계기가 됐다.

원경왕후 민씨는 자신의 친정인 여흥 민씨 가문의 모든 역량을 끌어모았으며, 잠재돼 있던 정치력을 발휘해 이방원을 일으켜 세웠다. 이런 민씨의 헌신을 바탕으로 이방원은 왕좌에 올랐다.

조선의 건국은 이방원과 형제들은 물론이고, 강씨 부인과 민씨 부인도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한 결과다. 다시 말하자면, 조선 건국의 역사는 이방원이 속한 가족의 역사이기도 하다.

제작진은 “기존 대하드라마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의 이야기는 등한시 돼 왔다. ‘태종 이방원’을 통해 이방원이 속한 가족을 중심으로 조선 건국 초기의 권력투쟁을 다시 돌아보고, 그것을 통해 ‘가족’과 ‘국가’에 대한 새로운 철학적 해석을 보여주고자 한다. 오늘날 다시 만나게 될 ‘태종 이방원’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기막힌 유산’, ‘공부의 신’, ‘솔약국집 아들들’, ‘제국의 아침’ 등 묵직함과 트렌디함을 넘나드는 흥행 제조기 김형일 감독과 ‘최강 배달꾼’, ‘조선 총잡이’, ‘전우’ 등을 집필한 이정우 작가가 KBS 드라마 ‘전우’ 이후 다시 재회해 호흡을 맞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