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 ACL 결승서 알힐랄에 0-2 완패...12년만의 아시아 정상 정복 실패

포항, ACL 결승서 알힐랄에 0-2 완패...12년만의 아시아 정상 정복 실패

기사승인 2021. 11. 24.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진호
포항 신진호(왼쪽)와 알힐랄 마레가가 24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로이터연합
포항 스틸러스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에서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에 져 12년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에 실패했다.

포항은 24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 대회 결승전에서 알힐랄을 상대로 분전했으나 0-2로 완패했다. 2009년 우승 이후 12년만에 4번째 정상 정복을 노린 포항은 주전들의 부상 및 결장에 외국인 선수의 부진까지 겹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우승을 놓친 포항은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출전권과 우승 상금 400만 달러(약 47억6000만원)를 챙기지 못했다. 대신 준우승 상금 250만 달러(29억7000만원)로 만족했다.

포항은 경기 시작과 거의 동시에 상대의 득점을 허용했다. 킥오프 20초만에 사우디 대표인 나세르 알다우사리가 약 30m 지점에서 기습적인 중거리 슛으로 포항 왼쪽 골대 상단을 흔들었다.

전반 내내 경기를 지배한 알힐랄은 후반 18분 무사 마레가가 고미스의 침투 패스를 받아 전민광과의 경합을 이겨내고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슈팅으로 골문을 갈라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12년 전 선수로 우승을 경험했던 김기동 포항 감독은 사령탑으로서의 첫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센터백으로 2019년부터 알힐랄 유니폼을 입고 있는 장현수는 입단 첫해에 이어 개인 통산 2번째 ACL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