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향군, 한국PR대상 국제PR부문 최우수상 수상

향군, 한국PR대상 국제PR부문 최우수상 수상

기사승인 2021. 11. 25.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81801001748400102161
재향군인회./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가 한국PR협회가 주관하는 한국PR대상 시상식에서 국제PR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더 라움 마제스틱 볼룸에서 진행된 제29회 한국PR대상 시상식에서 향군의 ‘美 6·25참전용사 추모의 벽 건립지원 프로젝트’가 모범사례로 선정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美 6·25참전용사 추모의 벽 건립지원 사업은 미국 워싱턴 D.C 한국전참전기념공원 내 ‘추모의 벽’을 건립해 6·25전쟁에서 전사한 3만6000여명의 미 참전용사와 한국인 카투사 8000여명의 이름을 새겨 넣는 사업이다. 미 본토에 외국인의 이름이 새겨진 것은 이번 사업이 처음이다.

2018년 8월 김진호 향군회장이 미국 출장 중 한국전참전기념공원을 찾아 헌화하면서 베트남 참전비에는 연도별, 군별 전사자 이름이 새겨져 있으나, 한국전참전기념공원에는 없는 것을 보고 안타깝게 생각하던 중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에서 ‘추모의 벽’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이번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향군은 2018년 9월1일부터 10개월 간 주요 언론사와 함께 향군회원과 국민들을 대상으로 성금 모금 운동을 전개해 총 7억여원의 성금을 모아 추모의 벽 재단에 전달했다. 성금 모금에는 400여개 국내외 단체, 22개 기업, 2만8577명의 국민들이 참여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2019년 6월 현충일 추념사에서 정부가 지원해 2022년까지 추모의 벽 건립을 약속했고, 향군을 비롯한 민간단체가 모금한 금액을 제외한 예산 287억원을 정부가 지원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탔다. 이후 지난 5월28일 한미정상회담 차 미국을 방문한 문 대통령과 오스틴 미 국방장관 등 주요인사가 참석하면서 착공식이 거행됐다.

추모의 벽은 내년 전반기 중 완공될 예정이며, 한미 양국이 준공식도 가질 계획이다. 향군 관계자는 “추모의 벽이 완공되면 프랑스가 선물한 뉴욕의 ‘자유의 여신상’처럼 혈맹인 한미동맹의 영원한 상징물이 되고 양국 발전에 새로운 모멘텀이 되어 국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호 향군회장은 “향군이 국내 최대의 안보단체로서 지난 70여 년 전 이름도 몰랐던 나라의 전쟁에 참전해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전사한 영령들과 미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고 보답하기 위해 추진했던 프로젝트”라며 “국내에서 가장 권위있는 PR대상을 받게 되어 가슴 벅차다. 성금 모금에 참여해 주신 국민여러분과 예산을 지원해 주신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