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일상회복 방안, 지혜로운 판단 필요”

김부겸 총리 “일상회복 방안, 지혜로운 판단 필요”

기사승인 2021. 11. 25.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상회복지원위원회서 인사말 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과 관련해 “어렵게 시작한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올 수 있지만, 무엇을 보완해야 할지를 논의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4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함께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한 지혜로운 판단을 요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회의 결과를 토대로 내일 중대본에서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뗀 뒤로 대부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께서 다시 바빠졌고 영화관, 공연장 등이 활기를 되찾았지만 온기를 느낄 새도 없이 방역상황이 악화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또 김 총리는 “수도권만 놓고 보면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라며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도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중환자 치료에 집중하려면 재택치료가 더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국민이 안심하는 재택치료 체계를 어떻게 구축할지 고민해달라”며 “최근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선 60세 이상 고령층과 아동·청소년층의 방역 관리를 강화할 대안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