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산중공업, 1조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수소터빈·해상풍력 등 친환경사업 투자

두산중공업, 1조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수소터빈·해상풍력 등 친환경사업 투자

기사승인 2021. 11. 26.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oosan_Logo_3C_RGB
두산중공업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주관 증권사가 전량 인수한다.

두산중공업은 유상증자로 확보하는 자금을 신성장 사업을 위해 투자할 계획이다. 전세계 에너지 패러다임은 친환경 발전기술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탓이다. 글로벌 경쟁사들도 시장 확보를 위해 투자확대에 나서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수소터빈·해상풍력·소형모듈원전(SMR) 등 자사의 친환경 사업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적시에 진행해 시장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시장 성장에 따른 수주 확대를 추진하고,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두산중공업은 오는 2026년까지 수소터빈 분야 약 3000억원, 해상풍력 분야 약 2000억원을 비롯해 SMR·청정 수소의 생산 및 공급, 연료전지·수력·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다각적인 투자 계획을 내놓고 있다. 이와 함께 3D 프린팅, 디지털, 자원 재순환 등 신규 사업도 사업화의 속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견인할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도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