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림교회 찾은 이재명 “반인륜범죄 시효 배제”

양림교회 찾은 이재명 “반인륜범죄 시효 배제”

기사승인 2021. 11. 28.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두환 자금 계속 추적해야"
기도하는 이재명 대선후보<YONHAP NO-252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남구 양림교회에서 열린 주일 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비롯해 국권 회복을 위해 치열하게 싸웠던 독립운동 등 인정하고 존중해야 할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왜곡·조작·부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역사왜곡 단죄법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일정 3일째인 이날 광주 양림교회에서 예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반역행위, 학살행위에 대해 힘이 있으면 처벌을 면하고 오히려 추앙받는 비정상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림교회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현장 수습과 시민 피신 활동을 도왔던 상징적인 장소다.

아울러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 배우자인) 이순자씨가 ‘재임 중 일에 대해 미안하다’는 얘기는 ‘재임 이전의 일은 전혀 미안하지 않다, 아무런 가책이 없다’고 얘기하는 거 같았다”며 “또 한번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희생자를 모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역사적으로 분명히 확인된 반인륜 범죄들에 대해 진실을 왜곡하거나 옹호하는 행위들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국가권력에 의한 폭력 범죄나 반인륜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민사상 소멸시효를 배제해 영원히 진상규명하고 책임을 묻고 배상한다는 대원칙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으로 추징금을 받기 어려워진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전두환 개인의 재산을 확인하면 지금도 집행할 수 있을텐데, 문제는 전두환 개인의 재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재산이 없다는 것 아니냐”며 “그건 다른 법률을 만들어도 방법이 없다. 결국 추적 작업을 계속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