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성탄절 앞두고 빵류 제조업소 집중 점검

식약처, 성탄절 앞두고 빵류 제조업소 집중 점검

기사승인 2021. 12. 01. 15: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빵류 제조·가공업소 670여곳 점검
0식약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앞두고 케이크 등 빵류의 사전 위생·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빵류 제조 식품 제조·가공업소에 대한 위생관리 실태조사에 나선다.

식약처는 오는 8~14일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빵류 제조 식품 제조·가공업소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빵류를 제조하는 식품제조·가공업소 중 최근 2년간 점검 이력이 없거나 행정처분 이력이 있는 업소 등 약 670여 곳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제조설비와 기구의 세척·소독 등 위생적 취급 기준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보관 여부 △제조일자 또는 유통기한 표시 준수 여부 △최종제품의 보존·유통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이와 함께 점검 대상 업체에서 생산한 빵류를 수거해 보존료, 허용 외 타르색소, 황색포도상구균 등 기준·규격 검사도 병행 실시한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 기간에 적발된 업체는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처분하고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회수·폐기 등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특정 시기에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해 식품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