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2박3일 충청 일정 마무리…“항일독립정신이 헌법 근간”

윤석열, 2박3일 충청 일정 마무리…“항일독립정신이 헌법 근간”

기사승인 2021. 12. 01.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원·미래·청년 핵심 키워드
'기업 프렌들리' 정책 시사
"상속세 부담 커 기업 영속성 저해"
중소기업 사내 복지 개선책 제시
윤석열, 경제 정책 제안 수첩 메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중원·미래·청년을 핵심 키워드로 앞세우며 내년 대선의 캐스팅 보트를 쥔 충청 민심 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선대위 출범 후 첫 지역 일정으로 충청권을 택하고 지난달 29일부터 2박3일간 곳곳을 누비며 중원 확보에 주력해왔다. 그는 이날 오전부터 독립기념관, 아산 폴리텍, 충남북부상공회의소 기업인 간담회, 천안 청년간담회 등 촘촘한 일정을 소화하며 밑바닥을 다졌다.

윤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을 방문해 “항일독립정신은 단순히 빼앗긴 주권만을 되찾는 게 아니다. 국민의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국민 주권과 민주공화국을 건립하려는 의지에서 일어난 것”이라며 “이런 항일독립정신이 우리 헌법의 근간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려운 일이 있을수록 원류를 되새긴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지난 사흘간 충청권 행보를 이어오며 중원 지역이 ‘뿌리’이자 ‘중심’임을 강조해왔다.

윤 후보는 충남북부상공회의소 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선 ‘기업 프렌들리’ 정책을 약속했다. 그는 상속세를 포함해 주52시간제, 최저임금제, 중대재해처벌법, 화학물질관리법 등이 기업 운영에 걸림돌이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상속세 부담 때문에 기업이 제대로 운영될 수 없다”며 “기업이 영속성을 갖고 잘 운영돼야 근로자의 고용안정도 보장된다”고 말했다. 집권 시 상속세 개편 의지를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상속세 과세 기준을 높이거나 폐지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아직 공약으로 구체화하지는 않았다. (상속세 완화) 여론도 좋지 않다”며 “근로자의 고용보장이 중요하다는 관점에서 기업이 영속성을 가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히 만들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폴리텍대학 학생들과 만나서는 중소기업 사내 개선책을 제시했다. 인프라 부족과 사내 복지, 대기업과 임금 격차 등으로 지방 소재 중소기업에 취업하기 싫어한다는 학생들의 지적에 따른 것이다.

그는 “중소기업 사내 복지의 경우 연구개발 분야와 마찬가지로, 세금을 면제해 기업이 복지에 힘쓸 수 있도록 유인책을 많이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 관련 정책을 전면 전환해 강소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근로자들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도록 국가 차원에서 계속 투자하겠다”고 했다.

한편, 윤 후보가 외연 확장을 위해 준비 중인 새시대준비위원회의 밑그림도 공개됐다.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위원회는 ‘진상(眞相)배달본부’와 ‘깐부찾기본부’로 구성됐다. 진상배달본부는 윤 후보의 생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권자들에게 ‘배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깐부찾기본부는 정권 교체를 바라는 이들이 온·오프라인에서 ‘깐부’를 맺고 소통하는 일을 지원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