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UN “軍 쿠데타 미얀마, 내년 인구 절반이 빈곤에 빠질 것”

UN “軍 쿠데타 미얀마, 내년 인구 절반이 빈곤에 빠질 것”

기사승인 2021. 12. 02.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yanmar Protest <YONHAP NO-2123> (AP)
지난달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군부 쿠데타의 주범인 민 아웅 흘라잉을 규탄하는 플래시몹 시위의 모습./제공=AP·연합
지난 2월 발생한 군부 쿠데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가 내년에는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빈곤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는 유엔(UN) 분석자료가 1일 발표했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엔개발계획(UNDP)은 최근 미얀마 1200 가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미얀마의 민주 개혁이 시작된 2005년 이후 볼 수 없었던 빈곤수준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 밝혔다.

유엔은 최악의 경우 빈곤선 이하의 인구가 24.8%에서 46.3%로 두 배 늘어날 수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도시 빈곤도 2019년 11.3%에 비해 내년에는 37.2%로 세 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빈곤선은 적절한 생활 수준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소득 수준이다. 미얀마의 인구 절반 가까이가 최소한의 생활 수준을 누리기 어려운 상태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단 뜻이다. 카니 위그나라자 UNDP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이러한 규모의 빈곤은 중산층의 소멸을 의미할 수 있다”고 밝혔다.

UNDP의 설문조사 중 도시 지역의 응답자 절반은 저축한 돈이 없다고 응답했고, 응답자 중 3분의 1은 미얀마의 주요 교통수단인 오토바이를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별 음식 소비량도 줄었고 고등학교 중퇴율이 증가하는 현상도 뚜렷했다.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미얀마 군부는 지난 10월 자국의 경제 위기에 대해 ‘외국세력에 의한 경제 사보타주’를 원인으로 지목하며 “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UNDP는 “양곤·만달레이 등 주요 도시들도 건설업부터 섬유업·소매업 등 소규모 사업도 어려움에 처했고 미얀마 국민들의 임금이 감소하거나 일자리를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니 위그나라자 국장은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이번 사태가 후세로 대물림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며 “한 세대를 잃어버리는 것은 전쟁만이 원인이 아니다. 극심한 빈곤으로 인한 식량부족·영양부족 등으로 인한 신체적·정신적 장애가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은행(WB)는 쿠데타 발생 전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미얀마 경제가 성장할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쿠데타 이후 세계은행은 올해 미얀마의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18%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에서는 군부를 규탄하는 시민불복종운동(CDM)이 1년 가까이 지속되고 있다. 파업과 반(反) 군부 시위 등이 이어지고 이에 대한 군부의 탄압도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1일까지 1300명의 민간인이 군부의 폭력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