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캐피탈, 프랑스 시장 본격 진출…현대차그룹과 발맞추기 행보

현대캐피탈, 프랑스 시장 본격 진출…현대차그룹과 발맞추기 행보

기사승인 2021. 12. 02.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캐피탈 본사
현대캐피탈이 프랑스 현지 제휴사의 지분 인수를 통해 합작회사(JV)를 설립한다.

2일 여신업계에 따르면 현대캐피탈은 프랑스 소시에테제네랄의 손자회사인 세피아(SEFIA)의 지분 50%-1주를 인수하는 내용의 해외 직접투자 신고서를 제출했으며, 지난달 23일 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피아는 지난 13년 간 현대자동차그룹의 유럽 내 사업 파트너 역할을 해온 회사다. 현대캐피탈은 지분 인수를 마치고 세피아를 합작회사로 전환, 법인명을 ‘현대캐피탈프랑스’로 바꿀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18일 프랑스 건전성감독원의 주주 적격 심사를 통과했다.

프랑스는 유럽 내 2대 자동차 시장으로, 현대차와 기아의 주요 판매시장이기도 하다. 현대캐피탈이 현대자동차 그룹의 직할 체제로 바뀐 만큼, 그룹과의 발 맞추기 행보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유럽 시장 중 영국·독일·이탈리아에는 이미 진출한 상태로, 이제 프랑스에 진출함으로써 유럽 내 세일즈를 강화하려는 의도”라며 “프랑스 내 딜러와 고객을 위한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 제공과 현대·기아 자동차 판매 지원을 위해 프랑스 내 전속 금융사 설립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