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학비연대, 두 번째 총파업…전국 학교 곳곳 급식·돌봄 ‘차질’ (종합)

학비연대, 두 번째 총파업…전국 학교 곳곳 급식·돌봄 ‘차질’ (종합)

기사승인 2021. 12. 02.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10월 1차 파업 이어 2일 서울교육청 앞 도로 점거 총파업
교육청에 근속수당 인상과 상한 폐지·복리후생 차별 개선 등 요구
전국 1020개교 급식 미운영, 925개교 대체 급식 실시
'비정규직 차별 철폐'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2차 총파업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
급식조리사와 돌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2일 두 번째 ‘하루 총파업’을 진행했다. 전면등교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총파업이 진행되자 전국 학교 곳곳에서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날 학비연대는 집단임금교섭 상대인 시·도교육청에 임금과 각종 수당 인상을 요구하며 2차 총파업을 진행했다.

이들은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도로를 점거하고 경찰의 해산 명령에도 집회를 이어갔다. 당초 학비연대는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서 총파업 집회를 할 예정이었지만 집회가 불허돼 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체 교육공무직원 16만8616명의 4.4%인 7503명이 이번 파업에 참가했다. 파업 여파로 급식을 운영하는 전국 1만2403개교 중 8.2%인 1020개교에서 급식운영이 중단됐다. 이 중 867개교는 빵과 우유로 점심을 해결했고, 33개교는 도시락을 지참하는 등 926개교가 대체 급식을 실시했다.

나머지 94개교는 학사 일정을 조정해 급식을 하지 않았다. 초등학교 돌봄교실 중에는 전체 6052개교 1만2402개 교실 중 1.8%인 227개 교실이 운영되지 못했다. 전체 돌봄전담사 1만1959명 중 426명이 이번 파업에 참여했다.

학비연대는 “근속 수당 인상과 상한 폐지, 복리후생(명절휴가비) 차별의 개선을 요구한다”며 “시도교육청의 역대급 예산은 비정규직 차별 해소의 기회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도교육청은 2차 총파업을 단지 두 번의 파업만으로 인식하지 않길 바란다. 2차 총파업의 결행은 곧 3차 총파업의 경고”라며 추가 파업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달 25일 전국 교육감 총회에서 △전 직종 기본급 2만9000원(1.4%) 인상 △명절휴가비 정액 40만원 인상 △근속수당 급간 4000원 인상 등 요구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결국 시·도교육청과의 협상은 결렬됐다.

학비연대가 다시 파업에 돌입하면서 일부 학교는 학생들에게 빵이나 우유 같은 간편식을 제공하거나 도시락을 가져오도록 하고 단축수업으로 학사 일정을 조정했다.

앞서 지난 10월 20일에도 학비연대의 1차 총파업 당시 전체 교육공무직의 14.9%에 해당하는 2만50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하면서 학교급식 및 돌봄 수업 등이 차질을 빚었다.

당시엔 급식을 운영하는 1만2403개 학교 중 2899개교(23.4%)에서 대체 식품이 제공되거나 학사일정 조정으로 급식이 시행되지 않았다. 또 6052개 학교의 1만2402개 돌봄교실 중 1696개 교실(13.7%)이 운영되지 못했다.

학비연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전국여성노조가 연대한 단체다. 돌봄전담사와 급식조리사, 방과후강사 등 교육공무직 총 9만4000여명이 각 노조에 조합원으로 속해 있다.

한편 일부 교원단체는 학비연대 파업으로 인한 돌봄과 급식 공백으로 교원들이 업무를 떠맡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교총은 “학생을 볼모로 한 교육공무직의 2차 총파업이 시작돼 학교 현장에 혼란과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돌봄·급식 파업 대란 방지와 교원 잡무 경감을 위한 전국 교원 입법 청원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