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 3829억원에 수주

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 3829억원에 수주

기사승인 2021. 12. 03.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우조선해양은 3일 모나코의 에네티사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을 3829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지난 5월 수주한 계약의 옵션 물량으로 길이 148m·폭 56m에 14~15MW급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 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다. 또 수심 65m의 해상에서까지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선박은 7개의 추진 장치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시스템을 이용해 설치 지점을 파악한 뒤 승강형 철제다리를 해저에 내려 2600t급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석 6척과 해상풍력발전기 수주에 성공하면서 이번 주에만 1조9000억원 규모의 수주 성과를 기록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 운반선 15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9척, WTIV 2척 등 총 60척(107억7000만달러)을 수주해 올해 목표치 77억달러의 140%를 달성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