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천안 산란계 농장서 AI 항원 검출…이동 통제·살처분 조치

기사승인 2021. 12. 05.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가 4일 천안시 풍세면 용정단지내 산란계 농가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인됨에 따라 발생지를 중심으로 500m, 3㎞, 10㎞ 방역대를 설정하고 이동 통제조치를 내렸다.

5일 충남도에 따르면 해당 농장은 지난 10월 26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AI가 검출된 지점과 1㎞ 거리로 3일 농장주의 폐사가 증가했다는 신고에 따라 정밀검사 결과, AI 항원이 확인됐다.

발생농장 산란계 10만800수는 살처분을 신속히 완료할 예정이며 최종 고병원성으로 확진될 경우 반경 500m 내 사육 가금 6호 23만수도 예방적으로 살처분할 계획이다.

임승범 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올해 하반기 고병원성 AI가 충북 4건, 전남 4건이 발생된 후 이번 충남도에서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추가 확산방지와 농가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날 시·군 등 관련기관에 발생상황을 신속 전파하고 농가 예찰, 소독 강화 조치 함은 물론, 24시간 신속 대응체제에 들어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