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청, 스토킹 범죄 대응 ‘민감사건 전담대응반’ 운영

서울청, 스토킹 범죄 대응 ‘민감사건 전담대응반’ 운영

기사승인 2021. 12. 06.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장·과장, 직접 현장 개입…조기 경보 체제 가동"
'가짜 수산업자 의혹' 김무성 수사 조만간 '결론'
clip20211206125904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아시아투데이DB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최근 신변보호 대상자가 스토킹에 시달리다 결국 숨진 사건을 계기로 스토킹 등 사회적 약자를 노린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민감사건전담대응반’을 가동해 현장대응력 극대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최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위기 감시 체계를 탑재해 사안의 경중과 위험 정도에 따라 삼방향으로 대응하겠다”며 “현장 출동 경찰관뿐만 아니라 중요하고 위험이 높은 사안에 대해선 서장, 과장이 직접 현장에 개입하는 것을 체계화하고 위험 신호를 신속하게 감지하는 조기 경보 체제도 가동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청장은 또 “민감사건 전담대응반 운영도 포함하는데 과거 코드 0~3 형태로만 나눠 대응하던 차원에서 벗어나 신고 내용을 대응반에서 다시 살펴봐 민감사건으로 들여다봐야 할 사건으로 판단되면 추가대응 조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토킹 범죄뿐만 아니라 아동학대, 가정폭력, 노약자 대상 범죄 등 하인리히 법칙(큰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반드시 유사한 작은 사고와 사전 징후가 선행한다는 경험적인 법칙)이 적용될 수 있는 사안의 경우는 모두 해당한다”며 “다음주 중 자세한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6일 최 청장 주재로 TF 회의를 개최한 서울경찰은 접수 및 초동조치, 스토킹범죄 대응 과정, 신변보호를 비롯한 피해자 보호조치 등 사건 처리 전반에 대해 논의 한 바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도심 집회와 관련 최 청장은 “불법 집회 3건을 신속하게 수사 진행 중”이라며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는 중복 인원을 제외하고 총 114명이며 지금까지 34명을 불러 조사했으며 나머지도 순차적으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달부터 내년 1월까지 진행 중인 음주운전 집중 단속과 관련해선 “지난달에만 음주운전 1312건을 단속했는데 이는 집중단속 이전인 8~10월 월평균(1103건)과 비교했을 때 18.9% 증가한 수치”라며 “앞으로도 연말연시 분위기가 지속되는 만큼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짜 수산업자’ 김모(43) 씨로부터 외제 렌터카를 받은 혐의를 받는 김무성 전 의원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서는 “조만간 마무리하겠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