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공유 “‘고요의 바다’, 쉽게 해결할 수 없는 어려운 문제라는 점이 매력적”

[인터뷰] 공유 “‘고요의 바다’, 쉽게 해결할 수 없는 어려운 문제라는 점이 매력적”

기사승인 2022. 01. 11.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유
배우 공유/제공=넷플릭스
배우 공유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로 장르물에 대한 갈증을 풀었다.

지난달 24일 공개된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를 배경으로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공유는 냉철하면서도 절도 있는 탐사 대장 한윤재 역을 맡았다.

공유는 ‘오징어 게임’의 ‘양복남’으로 넷플릭스에 얼굴을 알렸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진출한 것은 ‘고요의 바다’다. 이 때문에 TV나 스크린이 아닌 새로운 플랫폼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걱정이 있었지만 다행히 현장의 작업 환경은 기존과 다르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제작진과 크리에이터에게 조금 더 열려있는 환경이었고 표현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것이 차이점이었단다.

‘고요의 바다’는 한국 드라마 최초로 달을 배경으로 한다. 이와 함께 환경 문제와 자원 경쟁, 계급 장벽 등 다양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공상과학물의 외피를 가졌지만 인문학적 작품이어서 좋았다고 공유는 말했다. “‘고요의 바다’는 양면적인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작품에 등장하는 월수가 인류의 희망이고 미래일 수 있으나 금단의 열매일 수 있다는 그런 오묘한 지점들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처음 입어 본 우주복도 흥미로웠다. 무게감 때문에 적응 시간이 필요했다. 헬멧을 쓰면 산소가 부족해져서 폐소공포가 있는 사람들은 적응이 힘들단다. 공유는 “윤재는 액션도 많았다. 액션을 하는데 있어서 가동 범위가 제한적이라 (우주복의)무게 때문에 몸을 컨트롤하기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유
‘고요의 바다’ 공유/제공=넷플릭스
공유는 ‘서복’에 이어 ‘고요의 바다’까지 연이어 SF 장르에 출연했다. ‘고요의 바다’는 SF 스릴러 장르다. 아시아에서는 (우주를 다루는 작품이라))불모지나 다름이 없었다. 현실적으로 제작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도전 의식이 생겼고 해보고 싶은 욕심이 났다고 했다. “배우로서 늘 안타까웠던 부분이 한정적인 장르였다. 다양한 걸 해보고 싶은데 비슷한 장르가 반복되니 아쉬운 마음이 있었다. 지금 한국의 기술력이라면 멋지게 구현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고, 물론 그 바탕에는 좋은 시나리오가 필요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영화는 갈증을 채워 준 좋은 작품이었다. 공유는 “할리우드에 비하면 여전히 저예산 영화에 속하지만 그 안에서 현명하게 선택하고 충분히 가능성 있는 작품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공유
공유/제공=넷플릭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