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메트 오페라 주역 박혜상이 들려주는 ‘사랑과 삶’

메트 오페라 주역 박혜상이 들려주는 ‘사랑과 삶’

기사승인 2022. 01. 11.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달 5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서 리사이틀 개최
박혜상
소프라노 박혜상./제공=크레디아
지난달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서 ‘마술피리’ 주역으로 데뷔한 소프라노 박혜상이 다음 달 5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연다.

이번 공연은 ‘사랑과 삶’(Amore & Vita)을 부제로 사랑과 인생에 대한 다채로운 감정을 담은 노래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피아니스트 일리야 라쉬코프스키와 현악 사중주단 스트링 콰르텟이 연주를 맡는다.

공연 1부에서는 사랑의 고통을 애절하게 노래한 다울랜드의 ‘다시 돌아와요, 달콤한 연인이여’, 비련의 주인공이 부르는 애달픈 아리아인 헨리 퍼셀의 ‘내가 대지에 묻힐 때’ 등을 피아노 반주에 맞춰 선보인다.

2부에서는 스트링 콰르텟 연주로 레스피기의 ‘저녁노을’, 스트링 콰르텟과 피아노 반주로 연인들의 열정적 사랑을 표현한 에릭 사티의 ‘난 널 사랑해’ 등을 들려준다. 빅터 허버트의 오페레타 ‘키스 미 어게인’(Kiss me again)도 노래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