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예술교육키트’ 제작해 초등학교 보급 예정

기사승인 2022. 01. 14.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술교육키트는 '감각과 균형', '감각 작동기', '감각의 놀이터' 등 총 5종으로 구성.
clip20220114160701
예술교육 시연 스틸./제공=오산시
오산 장이준 기자 = 경기 오산문화재단은 설치예술가 5인과 비대면 예술 교육 키트 ‘고래 플렛폼:프로그램 키트’를 제작해 관내 초등학교에 하반기 보급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고래 플렛폼이란 ‘Contact Regidency’ 플렛폼 줄임말로 예술가 작업과 연계한 특화된 교육과 예술 콘텐츠를 개발, 보급하는 오산문화재단의 문화예술 온라인 플렛폼이다.

코로나 19로 비대면 수업이 장기화와 현장 예술교육 공백이 커지면서 교육 현장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또한 비대면 예술교육 수요가 늘고 전문적이고 다양한 예술교육 콘텐츠 공급에 대한 필요성도 커지면서 예술가와 예술교육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 과정을 거쳐 독창성 있는 예술교육(작가 작업 연계 프로그램)과 재료 키트를 개발 했다.

‘고래 플렛폼:프로그램 키트’는 학교 수업시간에 대면·비대면 모두 활용 가능한 영상과 키트가 들어 있는 예술교육 콘텐츠로 교사가 교실 또는 쌍방향수업에서 수업가이드와 교육 시연 영상과 함께 학생들과 예술기법을 활용한 수업진행이 가능하다.

키트의 종류는 총 5종으로 설치미술 작가 5인이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프로그램별 제목은 양쿠라(감각과 균형), 윤민섭(둘러싸인 정원), 임승균(감각 작동기), 한석경(착착 랩), 민성홍(감각의 놀이터)이며 초등학교 5,6학년이 수업 대상 이다.

수업 참여 학생들에게는 ‘고래플렛폼:프로그램 키트’가 하나씩 제공되며 각 키트들은 총 2회기(4차시) 수업이 가능하며 5개 프로그램 키트를 모두 체험 시 10회기(20차시) 수업이 가능하다.

수업 시 필요 한 예술 키트와 프로그램 북 자료가 포장돼 있어 수업시간 별 활용 가능하며 프로그램 북에 있는 큐알코드로 접속하면 예술 작가의 5인의 예술키트 별 시연영상이 들어 있다.

‘고래플렛폼:프로그램 키트’는 초등학교 5, 6학년 교과 학교 진도에 맞춰 수업 시간에 진행이 가능하며 수업영상을 보며 학교 선생님 혹은 예술 강사가 쉽게 접근해 가르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프로그램 키트는 전문작가 작업을 베이스로 구성된 예술 키트로써 참여 친구들이 전문작가 작업 세계 프로세스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해보고 느껴 볼 수 있도록 만들었며 학생들은 수업을 통해 본인들만의 예술 창작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이라 기대한다.

오산문화재단은 올해 ‘고래 플렛폼:프로그램 키트’ 신청학교 공모 접수를 통해 하반기 오산 관내 초등학교에 시범적으로 보급해 운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