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중 국경봉쇄 풀릴 듯…北 화물열차, 16일 단둥 도착

북·중 국경봉쇄 풀릴 듯…北 화물열차, 16일 단둥 도착

기사승인 2022. 01. 16.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7일 돌아갈 것으로 전망, 생필품 싣고 귀환
clip20220116162149
북한의 열차가 들어오는 북한과 중국의 조중우의교 전경. 양측의 국경 봉쇄는 조만간 사실상 풀릴 것으로 보인다./제공=익명의 단둥 시민.
북한의 화물열차가 북·중 국경 봉쇄 24개월 만인 16일 오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 양측의 교류가 다시 본격적으로 재개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전망을 불러오고 있다. 만약 예상이 현실이 될 경우 양측의 국경 봉쇄는 사실상 풀리게 된다고 해도 괜찮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지난 2년여 동안 거의 끊겼던 양측의 인적교류 역시 향후 상당 부분 재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양측 관계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16일 전언에 따르면 이날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화물열차는 조중우의교를 통해 오전 9시 10분 경 단둥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현지 주민들은 “오전에 북한 화물 열차가 단둥에 도착한 것은 확실하다”면서 “북한이 생필품 등을 수입하려 한다는 소문이 그동안 무성했던 만큼 빈 열차로 온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열차는 내일 긴급 물자를 싣고 북한으로 돌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현재 북한의 화물열차가 싣고 갈 물건들이 무엇인지는 확실하게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오랫동안 북한과 경협 사업을 진행해온 베이징의 사업가 리양즈(李洋植) 씨가 “양측은 최근 비밀리 협상을 통해 민생, 의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건축 분야에서 협력한다는 협의를 한 바 있다”고 주장하는 것에 비춰보면 어느 정도 예측할 수는 있을 것 같다.

물론 “현재 북한은 식량 문제가 절실하다. 생필품도 필요하나 5월에 시작할 농사를 위해서는 비료와 온실에 사용할 비닐박막이 절실하다. 열차는 그것들을 싣고 가기 위해 왔다”고 단정하는 또 다른 대북 사업가 추이춘청(崔春成) 씨처럼 자신 있게 품목을 꼭 집어 예상하는 이들도 없지 않다. 북한이 지난 2년 동안 비료와 비닐박막 부족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는 사실에 비춰보면 나름 상당히 믿을 만한 주장이라고 할 수 있다.

북한은 그동안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의 제재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거의 마비 상태에 이르자 활로 모색을 위해 유일하게 기댈 국가인 중국과의 교역 재개를 준비해왔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에 화물열차를 보낸 것도 이런 현실에 비춰볼때 충분히 이해가 가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여러 정황 상 양측의 국경 봉쇄가 이제는 풀렸다고 봐도 크게 틀리지는 않을 듯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