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조원대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II’ UAE 수출 계약 마무리

4조원대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II’ UAE 수출 계약 마무리

기사승인 2022. 01. 17. 0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 방문 맞춰 사업계약서 교환
한-UAE 방위산업 및 국방기술 중장기협력 MOU 체결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날 연설하는 문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알 와슬 플라자에서 열린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가 문재인 대통령의 두바이 방문을 맞아 16일(현지시간) 한국이 개발한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체계(M-SAM) 천궁-Ⅱ 도입 계약을 마무리 했다.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이날 “UAE 국방부가 한국의 천궁-Ⅱ 획득을 결정함에 따라 UAE TTI와 한국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와 각각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계약서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천궁-Ⅱ 사업계약서’ 교환은 두바이 엑스포 행사장에서 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지켜보는 가운데 이뤄졌다.

이로써 UAE는 한국에 이어 두번째로 천궁-Ⅱ를 운용하는 국가가 됐다.

UAE의 도입 규모는 12개 포대, 35억 달러(약 4조1000억 원) 상당으로 국산 단일무기 수출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천궁-Ⅱ는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주관해 개발에 성공한 지대공 유도무기체계다. 한국형 패트리엇 미사일로 불리는 천궁-II는 탄도미사일과 항공기 공격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으며 2017년 6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지난 2018년 양산에 착수해 지난해 11월부터 한국 공군에 인도되기 시작했다. 체계종합은 LIG넥스원이 수행했고, 전체 체계 금액의 40%에 해당하는 다기능레이더의 개발과 양산은 한화시스템이 맡았다.

천궁-Ⅱ는 교전통제소와 다기능레이더, 발사대 및 유도탄으로 구성된다. 1개 발사대에서 최대 8기의 유도탄을 탑재해 연속 발사할 수 있고, 수직발사관을 적용해 360도 전 방향 대응이 가능하다.

하나의 레이더가 표적에 대한 방위·거리·고도 등 3차원 정보를 획득해 탐지, 식별, 추적, 교전까지 수행하는 다기능 위상배열 레이더가 적용됐다.

최대 사거리는 40㎞, 고도 40㎞ 이하로 접근하는 항공기와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

방사청은 이 자리에서 한-UAE 방위산업 및 국방기술 중장기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이 MOU를 기반으로 UAE 국방부와 방위산업 및 국방기술 협력을 발전시킬 중장기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예정”이라며 “방사청과 UAE 국방부는 이번 MOU 체결과 천궁-Ⅱ 계약은 양국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방산협력의 성과이자 무기체계 공동연구개발 등 향후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사청은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은 방산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