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 리터당 20.8km ‘신형 니로’ 사전계약 개시…2660만원부터

기아, 리터당 20.8km ‘신형 니로’ 사전계약 개시…2660만원부터

기사승인 2022. 01. 17.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18일부터 사전계약 실시
clip20220117100358
기아가 17일 공개한 ‘디 올 뉴 기아 니로‘ 모델 사진. /제공=기아
기아가 이달 출시하는 ‘디 올 뉴 기아 니로’를 공개하고 오는 1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새로운 니로는 2016년 1세대 니로 출시 이후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모델이다.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과 향상된 주행 안정성,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기아는 신형 니로에 3세대 플랫폼 기반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해 공간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전장 4420mm(기존 대비 +65mm), 축간거리 2720mm(+20mm), 전폭 1825mm(+20mm), 전고 1545mm(+10mm)로 커졌다. 특히 트렁크 적재용량도 451ℓ로 기존 모델 대비 15ℓ 커져 수납성이 개선됐고, 트렁크 바닥의 높이를 일원화해 2열 시트를 접으면 평평한 구성이 가능하다.

또 차체와 전방에 다중골격 시스템을 통한 하중 분산 구조를 적용해 충돌 안전성도 확보했다.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 105ps, 최대 토크 14.7kgf·m의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32kW, 최대 토크 170N·m의 모터를 탑재했다. 복합연비는 20.8km/ℓ로 국내 SUV 중 가장 높다.

기아는 신형 니로에 친환경 소재와 기술을 적용해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도 반영했다. 차량 천장(헤드라이닝)에 폐플라스틱(PET) 재활용 소재가 함유된 섬유를, 윈도우 스위치 패널에 BTX(벤젠, 톨루엔, 자일렌)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했다.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는 유칼립투스 잎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섬유를 활용했다.

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 컨트롤(NSCC) △차로 유지 보조(LF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됐다.

clip20220117100447
기아가 17일 공개한 ‘디 올 뉴 기아 니로’ 모델 실내 사진. /제공=기아
실내·외 디자인은 개성을 살리면서 도전적인 스타일로 완성됐다. 외장 컬러는 새롭게 추가된 시티스케이프 그린을 포함해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 펄 △미네랄 블루 △인터스텔라 그레이 △런웨이 레드 △스틸 그레이 등 총 7종, 내장 컬러는 △차콜 △미디움 그레이 △페트롤 등 총 3종의 신규 컬러로 구성됐다.

사전계약은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으로 진행한다. 가격은 △트렌디 2660만원 △프레스티지 2895만원 △시그니처 3306만원이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 달성과 강화된 공간 활용성을 통해 친환경 전용 SUV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기아의 대표 친환경 모델인 신형 니로는 지속가능성 시대에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