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김건희 미투 인식 심각…반인권적·반사회적”

與 “김건희 미투 인식 심각…반인권적·반사회적”

기사승인 2022. 01. 17.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허위 이력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김건희<YONHAP NO-195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김우영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관련 보도에 대해 “ 김건희 씨의 ‘미투’ 운동에 대한 인식은 심각하다”며 “대통령 후보와 배우자의 관점이 반인권적, 반사회적이라면 문제가 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의 윤 후보 선대위의 인식에 경악한다. 이 대표는 MBC 방송이 끝나자마자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구체적으로 지적해달라”고 입장을 냈다”며 “김은혜 단장은 한 발 더 나가 고 이병철씨 사망을 덮기 위한 기획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발언까지 했다.정말 문제를 모르는 것인지, 알고도 눈 감는 것인지 의아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윤 후보도 김건희씨와 같은 인식을 가진 것이 사실인지, 이 대표처럼 “아무 문제없다”고 생각하는지 직접 밝혀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김건희씨가 기자에게 구체적인 금액을 언급하면서 매수 의사성 발언을 했다”며 “공직선거법 제113조 제1항은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를 포함)와 배우자는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고 제97조는 선거를 위해 언론 종사자에게 금품, 향응 등을 제공하거나 약속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며 김씨가 기자에게 한 행위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