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심 복합사업 ‘강남권 1호’ 사업지 나올까

도심 복합사업 ‘강남권 1호’ 사업지 나올까

기사승인 2022. 01. 19.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증산4구역 등 정부 주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속도
정부, 이달 말 7차 후보지 발표
개포4동 4구역 토지주, 도심 복합사업 신청
basic_2021
역세권과 저층 주거지 등을 고밀 개발하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하 도심 복합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업 본 지구로 지정된 7곳은 최근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 상태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말 도심 복합사업 7차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인데, 강남권에서 1호 사업지가 나올 지 관심을 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말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과 영등포구 신길2구역, 경기 부천시 원미사거리 일대 등 7곳을 도심 복합사업 본 지구로 지정했다. 이후 사업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주민 이주와 착공 절차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도심 복합사업 본 지구로 지정된 7곳의 입지는 대부분 양호한 것으로 평가한다.

도심 복합사업은 기존 재개발 방식으로는 사업 추진이 어려웠던 곳을 용적률 상향과 신속한 인·허가 등을 거쳐 고밀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시행자로 참여하며, 토지주에게 제공하는 주택을 제외한 물량은 일반분양 방식으로 실수요자에게 공급하게 된다.

도심 복합사업지는 사업 속도가 빠른 데다 본청약 전에 주택을 선공급하는 사전청약도 예정돼 있다. 따라서 무주택 실수요자라면 눈여겨볼 만하다.

사전청약 시기는 내년 하반기로 예상된다. 주민 이주와 착공은 2024년쯤 이뤄질 예정이지만, 사전 청약은 그보다 1년 정도 앞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강남구 개포4동 4구역 토지주들이 지난해 말 강남구청에 도심 복합사업 신청서를 접수했다는 것이다. 양재천과 구룡초등학교와 가까운 이 곳은 주민 동의율 60% 이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강남권에서 도심 복합사업을 추진하는 구역은 양재2동 1·2구역, 대청마을에 이어 개포4동 4구역이 추가되면서 4개 구역으로 늘어났다.

서울에서는 지금까지 도심 복합사업 후보지 49곳이 선정됐다. 하지만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는 후보지가 전무한 상태다. 이번에 강남권에서도 사업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국토부는 올해 도심 복합사업으로 5만가구를 신규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 복합사업이 현재 26곳에서 주민 동의를 확보하고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는 추가로 5만가구 규모의 지구 지정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