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 진행”…국방부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

北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 진행”…국방부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

기사승인 2022. 01. 18.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판 에이태킴스' KN-24 추정…SLBM 등 추가 발사 가능성
합참 "탐지·요격 가능…추가 발사 동향 예의주시·추적 감시 중"
북한
북한이 18일 공개한 전날(17일) 오전 있었던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 장면. 사진상으로 이 미사일은 ‘북한판 에이테킴스’로 불리는 KN-24인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17일 있었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이라고 18일 밝혔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이번에 쏜 미사일은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KN-24인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와 합참은 이날 북한이 새해 들어 네 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직접적이고 심각한 군사위협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도 “우리 군은 탐지하고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응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과 제2경제위원회를 비롯한 해당 기관의 계획에 따라 17일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이 진행됐다”며 “검수사격시험은 생산장비되고있는 전술유도탄들을 선택적으로 검열하고 무기체계의 정확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또 “서부지구에서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의 섬 목표를 정밀타격했다”며 “국방과학원은 생산되는 이 무기체계의 정확성과 안전성, 운용 효과성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KN-24로 추정되는 이 미사일은 2개의 발사관을 탑재한 무한궤도 또는 차량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발사되며, 터널과 숲 등에 숨어 있다가 개활지로 나와 2발을 연속발사한 뒤 신속하게 은폐할 수 있다.

KN-24의 사거리는 400㎞ 안팎으로 이번처럼 평양 인근에서 발사하면 충남 계룡대의 육·해·공군본부를 직접 타격할 수 있으며 전술핵 탑재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전날 북한이 4분 간격으로 2발을 연속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80㎞, 고도는 약 42㎞, 최고속도는 마하 5 내외로 탐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이 이번 시험발사에 대해 ‘생산 장비되고있는 전술유도탄들을 선택적으로 검열하고 무기체계의 정확성을 검증하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발표한 것은 ‘북한판 에이태킴스’ KN-24가 실전배치되고 있다는 것을 공개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센터장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 시험은 기본적으로 남북한 간의 미사일 분야 경쟁 차원에서 해석할 수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주요 미사일 또는 미사일 기술 수출 대상국인 중동국가들을 방문하고 있는 시점에 이루어진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은 시점에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정확성과 안정성, 운용효과성’을 과시한 것은 북한의 무기 수출국가들을 대상으로 북한 미사일의 성능을 과시하고자 하는 측면도 있다”고 부연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조만간 다른 종류의 미사일 시험발사에도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합참 관계자는 “지난달 초부터 진행된 북한의 동계훈련 관련해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추적 감시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추가로 설명할 만한 사안이 없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